금산지역 신선채소 해외시장 진출 ‘맑음’
상태바
금산지역 신선채소 해외시장 진출 ‘맑음’
  • 광장21
  • 승인 2019.04.2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깻잎 등 미국, 홍콩, 싱가폴 등 매주 2만 불 수출
금산 만인산 농협의 신선농산물 수출 준비 모습(사진제공=금산군청)
금산 만인산 농협의 신선농산물 수출 준비 모습(사진제공=금산군청)

금산지역에서 생산된 신선채소의 해외수출이 탄력을 얻고 있다.

 
24일 금산군과 만인산농협(조합장 전순구) 산지유통센터에 따르면 깻잎, 쌈채소, 고추, 애호박 등 관내에서 생산된 신선채소가 미국, 동남아권 수출의 안정적인 공급체계 구축과 더불어 물량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수출은 뉴욕, LA지역에 주1회 1만 불 이상의 수출이 이어지고 있으며, 홍콩은 주 2~3회, 싱가폴은 격주 1회씩 선적되고 있다.
 
만인산농협의 주별 평균 수출액은 2만 불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채소의 해외 수출은 신선도 유지, 품질 균일화의 어려움으로 활성화되기 어려운 부분이었으나 만인산농협 산지유통센터를 중심으로 농가조직화 및 상품화 체계가 갖춰지면서 해외 수출 경쟁력도 높일 수 있게 됐다.
 
박기범 산지유통센터장은 “올 매출 목표는 200억 원 이상을 예상 한다”며 “국내유통과 해외 수출의 균형을 맞춰 성장한다는 중장기 계획아래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산군-농식품부 수출진흥과-aT와 함께 진행되고 있는 일본수출 정례화도 가시적인 성과를 상반기 내에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금산군의 신선농산물을 해외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는 점차 많아질 전망이다.
 
전순구 만인산농협 조합장은 “해외 수출은 국내 채소류의 생산과잉을 예방하고 조합원의 실익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인 만큼, 더욱 매진해서 세계 각지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농산물로 발전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