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 KTX 대전 일부 구간 지하화 된다
상태바
경부선 KTX 대전 일부 구간 지하화 된다
  • 이기출 기자
  • 승인 2019.09.10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대~신대동 5.96㎞ 선형개량공사
3637억 원 사업비 투입예정
경부선 KTX  선형개량 구간(자료제공=대전시청)
경부선 KTX 선형개량 구간(자료제공=대전시청)

경부고속철도 대전도심 선형불량 구간인 동구 홍도동에서 대덕구 신대동 5.96㎞에 3,637억 원을 투입 선형 개량사업이 추진된다.

 
이 중 조차장 구간은 지하화 된다.
 
선형개량사업 구간은 경부고속열차가 편도 하루 121회 운행하고 있으나, 안전문제로 고속열차가 서행하고 있어 선형 개량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이 사업은 2020년 설계 착수를 시작으로 2024년 공사가 완공될 예정으로 선형개량이 완료되면 고속열차 안전운행 확보와 승객안전, 운행시간 단축 및 유지보수비 절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대전시는 지하화되는 조차장 구간이 충청권 광역철도 복선화 시설구간으로 기존 KTX 선로용량을 광역철도로 활용하는 방안을 실시설계 단계에서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협의, 공사비 절감 및 실질적인 3호선 역할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이번 사업과 연계해 그동안 철도로 인해 고통 받던 지역 주민에 대한 보상차원의 기존 철도변 정비 및 주민 편의시설 등 지원 사업이 설계에 포함되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