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죽(烏竹) / 박영옥
상태바
오죽(烏竹) / 박영옥
  • 박선희 기자
  • 승인 2019.09.17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옥 / 시인
박영옥 / 시인

                         오죽(烏竹)

                                                박영옥/ 시인

 

오죽하면

오죽이겠니

 

가슴 깊이 묻은 아픈 일들

밖으로 배어나와 까맣게 타도록

한 고비씩 넘을 때마다

생긴 매듭

단단히 동여 매 놓고

간도 쓸개도 다 빼 주고 사느라

텅 빈 가슴

허허롭고 시려웠지

        

서슬 퍼런 청 대나무들

깃발 높이 펄럭거리며

너도 대나무냐 내려다 볼 때

빛나는 푸른 잎

생생하게 밀어 올리며

말해 주리라

 

푸른 대나무 푸른 잎이 무슨 자랑이냐

까만데서 푸른 잎

낼 수 있는 건

오직

오죽뿐이라고

 

             -한국 문학시대에서 발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