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신축 첫 삽...내년 2월 개소
상태바
유성구,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신축 첫 삽...내년 2월 개소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0.10.1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공동체 활성화와 주민자치 실현 종합적·체계적 지원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조감도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조감도

유성구 지역 마을공동체 사업 거점 역할을 수행할 중간조직인 지역공동체 지원센터 신축 착공에 들어갔다.

유성구 어은동 103-7번지에 신축되는 지역공동체 지원센터는 지난달 16일 착공에 들어가 내년 2월 문을 열 예정이다.

구는 지난해 지원센터 설립 계획을 수립해 부지와 건물을 매입해 해당 건물을 리모델링할 계획이었으나 주민들에게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추가 예산을 확보하고 신축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지원센터는 어은동 103-7번지에 연면적 400㎡, 지상 4층 규모로 시비 포함 총 17억 1,764만 원을 들여 건립된다.

지원센터 1층은 운영사무실, 2층에는 경험을 공유하고 상호 학습할 수 있는 회의실, 교육장, 3층에는 주민들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커뮤니티 공간, 휴게실 등을 배치해 관리업무 뿐만 아니라, 주민편의를 위한 복합문화시설로 제공된다.

지난 8월에는 목원대 산학협력단·유성구마을공동체네트워크 컨소시엄이 지원센터 관리 운영을 위한 민간위탁기관으로 선정돼 2023년 9월까지 지원센터(센터장 김경언)를 이끌어 갈 예정이다.

현재 컨소시엄은 지원센터 개소 전까지 유성구청 5층에 임시사무실을 마련, 마을공동체 사업의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관련 사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원센터가 개소되면 본격적으로 주민과 행정의 중간에 서서 그 동안 구에서 맡아오던 마을활동가 역량강화사업, 마을공동체 네트워크 구축, 주민주도형 공모사업 등의 기획은 물론 주민역량을 강화시키는 각종 사업들을 수행하면서 지역공동체의 활성화를 추구할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지역의 문제는 복잡하고 다양해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 없이 행정과 예산의 힘만으로는 해결이 쉽지 않다”며 “관과 민의 중간지원조직인 지원센터 운영으로 주민 스스로가 마을의 주인이 되는 마을공동체 회복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