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국가인권위-도시철도 인권증진 ‘맞손’
상태바
대전시-국가인권위-도시철도 인권증진 ‘맞손’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0.10.14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허태정 대전시장, 박찬운 국가인원위원회 상임위원
왼쪽부터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허태정 대전시장, 박찬운 국가인원위원회 상임위원

인권증진을 위해 대전시와 국가인권위 및 도시철도공사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 기관은 14일 시청역사에 새롭게 조성된 대전인권체험관에서 지역사회 인권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지역 내 인권현안에 대한 공동연구 ▲인권교육 콘텐츠의 개발 및 보급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의 인권보호 노력 ▲인권체험관 안정적 운영 등이다.

지난 9월 생활 속 인권을 쉽게 알리기 위해 접근성이 좋은 지하철역으로 이전한 대전인권체험관은 인권침해와 차별행위에 대해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알아갈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에는 인권을 주제로 한 도서, 디브이디(DVD) 등 다양한 인권작품들과 함께 세계인권선언문 전문을 확인할 수 있으며, 낱말 퍼즐, 숨은그림찾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협약이 인권에 대한 인식개선과 존중문화 확산을 통한 생활 속 인권감수성 향상으로 인권수범도시 대전구현에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