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이전 백지화 요구 목소리 확산
상태바
중기부 세종이전 백지화 요구 목소리 확산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0.10.2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순 시당위원장 등 정세균 국무총리 면담
대전시의회.대전시 구의회협의회도 반대목소리

중소벤쳐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백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정치권은 물론 시민들도 동참하며 확산일로다.

전국이 고루 잘사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국가균형발전의 명분마저 흔들릴 수 있다며 제고해야 한다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과 황운하 의원은 21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면담하고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백지화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박 위원장은 “중기부 이전 문제로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어려운 대전경제에 부정적 영향과 인구 위축 등 부정적인 요인을 고려해야 한다. 중기부 이전을 강력히 반대하다”고 밝혔다.

이어 박영순 위원장은 “중기부 이전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당초 정부기관의 지역 이전 취지와도 맞지 않고 지역의 공동화와 지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등 이전 명분조차 분명치 않다”며 “중기부는 정부기관으로 대전에 미칠 악영향 등을 충분히 고려해 세종시 이전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영순 시당위원장과 대전지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5명(이상민, 박범계, 조승래, 황운하, 장철민)은 지난 20일 성명을 통해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중기부의 이전 계획을 촉구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22일에는 박 위원장은 국회에서 장철민.황운하 의원과 함께 이낙연 당 대표와 국회의장을 만나 “중기부 세종전 이전은 지역민에게 실망 주는 일인 만큼 중기부 이전 재검토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전시의회도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 계획에 대해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대전시의회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계획과 관련해 “수도권 과밀해소 및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세종시 설치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며 “혁신도시 지정으로 성장의 속도를 내며 달리고 있는 대전시에 중소벤처기업부가 발을 걸어 넘어트린 꼴”이라고 했다.

또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은 명분 없는 주장으로 이전 계획을 규탄한다”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정부 대전청사가 입지해 있는 장종태 서구청장도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에 강력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은 22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에 반대하는 입장문을 통해 “중기부의 세종으로의 이전 계획은 20년 이상을 함께 온 지역 주민들에게 실망감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시름이 어느 때보다 깊은 가운데 공공기관을 하나라도 더 유치할 것을 학수고대하고 있던 지역민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대전시 구의회 의장협의회도 22일 중소벤쳐기업부의 세종 이전에 결사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중기부의 세종 이전은 대전시민들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이다”며 “중기청에서 중기부로 승격한지 3년만에 대전을 떠나는 것은 당시 승격을 적극 지지해준 대전시민들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로 대전시민들의 가슴에 큰 상처를 안겨주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