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도시재생 뉴딜사업 47개소 선정...대전 2곳 충남 3곳
상태바
제2차 도시재생 뉴딜사업 47개소 선정...대전 2곳 충남 3곳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0.11.03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1조7000억 투자
제2차 전국 뉴딜 재생사업 대상지에 선정된 47곳
제2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 대상지에 선정된 전국 47곳

정부는 3일 제2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올해 제2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 대상지로 대전 2곳과 충남 3곳 등 전국 47개소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일반근린형 33개 ▲주거지지원형 4개 ▲우리동네살리기 10개이다.

일반근린형은 주거지와 골목상권 혼재지역에 공동체 거점조성을 통해 원도심을 활성화하는 도시재생사업이다.

주거지지원형은 도로정비 등 소규모 주택정비 기반을 통해 기초생활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며 우리동네살리기형은 생활 밀착형 시설 공급 등으로 소규모 노후저층 주거지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47개 사업에는 오는 2024년까지 총 1조7000억 원을 순차 투입해 총 616만m2의 쇠퇴지역의 도시재생이 추진된다. 

일자리는 마중물 사업을 기준으로 약 9000개(건설단계: 약 7000개, 운영 관리단계 약 2000개)가 창출될 전망이다.

47개 사업지에서 노후저층 낙후된 주거지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1,972호에 대한 집수리, 36호에 대한 빈집정비가 추진되고 공공임대주택 741호가 공급된다. 전선 지중화는 10개 사업지(총 9.05km)에서 추진된다. 

구도심의 도시공간 혁신 및 상권 활성화를 위해 마을 주차장 문화시설 등 98개의 생활SOC 시설이 공급되고 로컬푸드 판매?청년 창업공간 등 57개의 산업 창업지원시설이 건립될 계획이다. 

특히,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위험건축물 정비 등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그린뉴딜?디지털뉴딜 정책을 구현하는데 역점을 두었다.

일반근린형에 선정된 대전시 동구는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재개발사업 지정이 해제된 낭월동 지역에 행복주택 공급과 식장산과 목재문화를 연계한 특성화 사업이 추진된다.

서구에는 인근 신도시개발로 인구이탈 등 침체된 지역으로 복합 생활 SOC(돌봄, 문화공간 등), 안전거리, 생태공원 조성 등 재생이 추진된다.

충남의 경우 금산군에는 우리동네 아지트(청춘다방, 녹색가게, 아이돌봄시설, 회의실 등), 우리동네 씨전마당(씨전마당, 마을기록관 카페리)이 추진되며 서천군에는 복합기능 이음센터
(터미널, 상생마켓, 체력단련실, 작은영화관, 청소년체험공간), 천안시에  통합돌봄센터(작은도서관, 노인교실, 건강관리실, 돌봄센터)가 추진된다.

올해 1차로 선정(’20.9)한 23개 사업에 이어 이번 2차 선정으로 47개 사업 추가에 따라 올해 선정된 사업 수는 총 70개이며 연말 3차 선정을 통해 50개 내외의 사업을 추가 선정할 예정으로 올해 총 120개 내외가 될 전망이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선정된 사업은 총 284개로 전국 157개 지자체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공공임대주택공급 1.5만호(170개 사업지), 빈집 정비 1.2천호(185개 사업지), 주차장 도서관 공원 등 생활SOC 919개소 공급 등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이 181개 지자체에 354개 사업으로 확대되면서 전국사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면서 “사업수가 증가하는 만큼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사업을 보다 세밀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