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중앙선 철도부지 개발 참여 민간사업자 공모
상태바
옛 중앙선 철도부지 개발 참여 민간사업자 공모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0.11.1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험형 복합문화공간 조성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 사옥 전경(사진=철도공단)

오는 12월 폐선 예정인 중앙선 단양군 구간 8.2km 철도부지 개발사업 참여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
 
국가철도공단은 해당 구간을 남한강과 소백산 등 자연환경과 연계하고 또아리 터널을 활용해 다양한 체험형 관광시설을 도입하는 등 복합문화 공간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공모기간은 올해 11월 17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며 공모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단 홈페이지(www.kr.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단은 철도 폐선부지의 활용가치를 높이고 성공적인 자산개발 추진을 위해 지난 4월 단양군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사업으로 철도 폐선부지가 주변 관광지 및 문화자원과 연계돼 단양군의 새로운 관광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여 지역주민 편의증진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