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구축 시동...동반발전 도모
상태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구축 시동...동반발전 도모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0.11.2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4개 시.도지사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 합의
실효성 높이기 위한 구체적 방안 제시해야

충청권의 동반발전과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충청권 메가시티’가 추진된다.

20일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국립세종수목원에서 행정협의회를 갖고 충청권의 동반발전과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을 위한 합의문을 채택하고 충청권 공동안건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충청권을 하나의 경제생활권으로 만들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은 것이다. 기대감과 함께 실효성 있는 성과 도출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동안 여러 형태로 추진되어온 상생발전을 위한 논의가 선언적이고 정치적 수사에 머물며 실제로 시민들이 체감 할 수 있는 성과를 나타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특히 충청권의 공동 운명체를 언급하면서도 각각 이해관계를 달리하는 경우 이견을 노출하고 심지어 국책 사업 대상 선정을 두고 지나칠 정도로 경쟁을 마다하지 않았던 상황도 연출됐었다.

때문에 향후 주요 사안 추진에서 협력 요구에 앞서 양보와 배려를 잊지 말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나아가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구축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치적 수사나 상황별 필요에 따른 협력 요구 보다 실제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안 제시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날 4개 시.도지사가 채택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 합의문에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추진을 위한 4개 시.도 간 상호 협력 강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공동 수행 ▲충청권 광역철도망 등 충청권 광역사업 추진 적극 협력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추진을 위한 협의체 구성 및 충청권행정협의회 기능 강화 등이 담겨있다.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은 인구와 자본의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지역 인구 유출과 기업 투자 감소 등 국가의 불균형 문제가 지역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큰 걸림돌이라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이날 시.도지사 4인은 수도권 집중 및 일극화에 대응해 인구 550만 이상의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을 구축하고 지역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충청권을 ‘메가시티’로 육성.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

또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 개발사업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추진 등 충청권 광역사업 추진에도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로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등에 충청권이 공동으로 협력해 행정수도 완성 추진을 보다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충청권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국가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 공동체”라며 “앞으로 대한민국의 역사를 새로 쓰는 활기찬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충청권 광역경제권역 형성을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 4개 시도는 동일한 역사와 문화를 영유해온 지역 공동체인 만큼 지역 이기주의를 버리고 경제, 교통, 문화, 교육, 복지 등 전 분야를 공유하는 하나의 경제권.생활권을 형성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충청권 행정협의회는 충청권의 공동발전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1995년 시작된 회의체로 지금까지 모두 29회 회의를 통해 충청권 현안들을 처리했으며 대전, 세종, 충북, 충남이 차례로 1년씩 회장을 맡는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내년도 회장을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