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 회덕IC 연결도로 기재부 타당성 재조사 통과
상태바
경부 회덕IC 연결도로 기재부 타당성 재조사 통과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1.05.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도로 접근성 개선과 신탄진IC 만성적 교통혼잡 해소
2025년 준공 예정
경부 회덕IC 연결 위치도
경부 회덕IC 연결 위치도

경부고속도로 회덕IC 연결도로 건설 사업이 정상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3일 대전시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의 회덕IC 연결도로 건설 사업이 기획재정부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경부고속도로 대전IC와 신탄진IC 중간에 회덕IC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986억 원을 대전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각각 50%씩 분담하는 사업으로 경부고속도로 접근성 개선과 신탄진IC의 만성적인 교통혼잡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회덕IC 연결도로 건설 사업은 2017년 2월에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완료했으나 실시설계 후 총사업비 증액에 따라 타당성 재조사 결정으로 사업추진에 우려가 나오기도 했었다.

대전시와 행복청이 사업 정상화를 위해 공동 노력한 결과 이번 타당성 재조사에서 경제성분석(B/C)이 1.61로 타당성이 확보되면서 사업추진에 탄력이 붙게 됐다.

대전시와 행복청, 한국도로공사가 상호 사업시행 협약에 따라 행복청에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진행해 왔으며 향후 한국도로공사가 보상과 공사를 시행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충청·영남권에서 행정중심복합도시로의 최단거리 접근로가 확보되고 둔산·오정지역 주민들의 고속도로 접근성 향상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 활성화 도모 등 국가사업의 목적을 실현하고 지역사회를 발전시키는 복합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신탄진IC와 인근도로의 교통혼잡 해소로 지역주민의 편의를 향상하고 연축 도시개발사업지구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입주하는 기관의 교통 편리성과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회덕IC 연결도로 건설사업의 타당성 재조사 통과로 사업추진의 동력이 확보된 만큼 행복청·한국도로공사와 협력해 공사를 신속하게 추진해 시민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쾌적한 도로환경을 제공해 교통편익은 물론 지역발전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영순 의원은 “회덕IC와 연결도로가 개설되면 신탄진IC 교통량 과다에 따른 만성적인 교통혼잡을 해소할 수 있고 경부고속도로에서 천변고속화도로를 거쳐 세종시까지 직접 진입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기재부 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함으로써 토지 보상 및 공사추진이 가능해졌기 때문에 관련 인허가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올해 안에 착공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