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지역 건설공사장 환경기준 대폭 강화
상태바
세종시 지역 건설공사장 환경기준 대폭 강화
  • 이기출 기자
  • 승인 2019.09.3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산먼지 발생 억제시설 기준 강화 조례 공포·시행

세종시 지역 건설 공사장의 환경기준이 대폭 강화된다.

 
건설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생활소음·진동과 비산먼지를 줄여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세종특별자치시 생활소음·진동 및 비산먼지 저감 실천에 관한 조례’를 9월 30일 자로 공포·시행한다.
 
세종시에 따르면, 시의 초미세먼지(PM-2.5) 발생량은 2016년 기준 연간 1,147톤으로 전국의 0.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건설공사장과 관련된 발생량이 47.3%인 543톤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조례에 따라 관내 공사면적 또는 건축 연면적이 5,000㎡ 이상 규모 등 비산먼지발생 사업 신고대상 최소 규모의 5배 이상인 공사장은 소음측정기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건설공사장에는 세륜시설 등 기존 비산먼지 발생 억제시설에 추가적으로 출입문, 고압의 물뿌림시설을 설치하고, 출입구에 환경 전담요원 배치, 공사장 내 통행도로 우선 포장을 시행해야 한다.
 
특히 공동주택, 학교, 종합병원, 공공도서관 등 정온시설 주변 50m 이내 지역에서 시행되는 공사는 최소 규모의 2배 이상일 경우 이 같은 엄격한 조치가 적용된다.
 
권영윤 환경정책과장은 “이 조례가 시행됨으로서 건설공사장으로 인한 생활소음·진동과 비산먼지로 인한 생활환경피해가 상당부분 개선될 것”이라며 관내 건설공사 관계자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