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던 바닷가 / 김태숙
상태바
꿈꾸던 바닷가 / 김태숙
  • 박선희 기자
  • 승인 2019.09.21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숙 / 시인
김태숙 / 시인

                    꿈꾸던 바닷가

                                                   김태숙

출산을 멈춰버린 검은 바다
희미하게 흐르는 별빛들은
바람에도 쉽게 부서져
낡은 폐선에 소복이 쌓인다

얼마나 많은 별이 쓰려져 왔는가
나는 오늘 낡은 폐선에 박혀 간
별들의 긴 이야기
파도로 들으려 한다

태어나 반짝이다 사라져 간
모든 꿈을 풀어놓아도
흉이 되지 않는 태초의 요람
굳게 닫혔던 바다
밤하늘 품고,

비바람 끌어안고 간 자리
상처의 아픔만큼 출렁이다
뽀얗게 제 속을 뒤집어 가고

아련한 그리움 젖는 난,
늙어 간 어머니의 가슴을
만지고 있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