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3곳으로 늘어
상태바
대전지역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3곳으로 늘어
  • 이기출 기자
  • 승인 2020.11.1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인근 대화·목상동·읍내동
내년부터 지원 사업 본격 추진

대전시의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이 3곳으로 늘어났다.

3곳 모두 산업단지 연접 또는 인근지역으로 상시 미세먼지가 발생하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

대전시는 17일 기존에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한 대화동과 목상동에 이어 대전산업단지 인접 주거지역인 읍내동 일부 0.00257㎢를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제22조에 따라 시장·군수·구청장이 지정할 수 있으며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건강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하기 위해 집중 관리하는 지역을 말한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추가 지정된 읍내동 지역은 산업단지에 인접해 있어 대기오염에 취약하고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노인복지시설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밀집해 있어 지정요건을 충족한다.

대전시는 지난 10월 지역주민 의견수렴을 거쳐 최근 환경부와 지정 구역 및 관리계획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

대전시는 지난 3월 24일 전국 6개 광역시 중 최초로 대전산업단지인접 주거지역인 대화동과 대덕산업단지 인접 주거지역인 목상동 일부 2개 구역 0.69㎢를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했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추진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정 및 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결과 미세먼지 농도, 취약계층 밀집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등의 지역특성을 종합적으로 반영했다.

대전시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대한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그동안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과 분진 흡입차와 살수차 집중 운영하는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미세먼지 발생사업장에 대한 지도ㆍ점검을 강화해왔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3곳에 대한 지원 사업은 내년부터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대전시는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취약계층에 대한 안심공간 제공을 위해 내년도 국비 2억 7800만 원을 확보했다.

시·구비 매칭을 통해 에어커튼, 창호 부착형 환기기스템, 미세먼지 차단망 등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대한 맞춤형 지원사업을 통해 취약계층의 건강보호와 불편사항 해소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